여성직장인이 반할만한 모던누들전문점   

- 광화문맛집 사발




올만에 약속이 잡혔습니다.

참으로 올만이지요... 요즘은 거의 집, 회사, 집 이렇게 참으로 밋밋한 인생살이 하고 있엇습니다,



날은 좋지만, 왜이리 쉽게 쳐지는 지요.

나이는 이제 못 속이나봅니다. 몸아, 니가 아직은 내나이를 알때가 아냐



하여간!

광화문에서 일을 하시는 언니를 만나러 갑니다.

그 길 참으로 멉니다.

버스에서 어찌나 서로서로 밀어댕기는지요.

저도 함께 미는입장이라, 뭐라 말을 몬합니다.





광화문 도착!

청계천도 있고, 경복궁도 있고, 광화문은 왠지 서울같습니다.

관광지 같다고 할까요? 어찌나 외쿡인 관광객이 많은지요.

뭘 저리도 찍나? 하는데, 저도 여행을 굉장히 좋아하는지라 그 맴 이해하죠.



깔끔한 식당을 아신다하여, 따라갑니다.

단골이라 하시네요. 내가 좋아라하는 식당이 딱 있다는걸 참 행복한 일입니다.

뭘 먹지?? 어디가지?? 가 세상에서 젤 힘들거든요.






입구에 들어서자, 젊은 오빠(동생)들이 반갑게 맞이합니다.

국수집인데 모던누들레스토랑같은 외쿡 분위기의 캐쥬얼한 식당입니다.

커피숍인줄 알았습니다. 요즘은 이렇게 작은 규모로 커피숍같은 분위기를 가진

식당들이 많더라구요. 트렌드인가봅니다.

(손님이 가득차 있어, 매장내부 사진이 거의 없습니다.)








다양한 국수와 밥도 있습니다.

저흰 부추간장비빔국수와 김치말이국수, 그리고 주먹밥을 시켰습니다.

보통 저녁에 가면 주먹밥이 떨어지는데 오늘은 운좋게 있다며 박수를 치며 기뻐하시네요.

그 모습이 왠지 안쓰럽습니다.







식사 전, 이렇게 깔금하게 셋팅해 주십니다. 


국수는 손님에  따라 양이 나옵니다. 그렇다고 여자라고 다 양이 적은건 아닙니다.

저는 여자양을 먹었는데도 주먹밥을 먹지못할 정도로 양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저의 아는언니는 종업원에게 속삭이듯 "제껀 남자양으로 주세요~"

많이 드십니다. 많이 먹는게 좋은거죠.






젤 먼저 차가운 단호박스프가 나왔습니다.

이건 날마다 달라진다고 하네요. 하지만 저의 아는언니는

"내가 올때마다~, 단호박이네" 뭔 하늘의 장난이십니까

그냥 드십시요,







제것부터 나왔습니다.

시원한 김치말이국수입니다., 면도 빨간것이 이쁩니다.
























제입맛에서 조큼 새콤했습니다. 조금만 덜 새콤했다면 좋앗을걸 햇습니다.

도토리묵도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선택했었습니다. 

도토리묵 좋아하거든요.







부추간장비빔국수는 국물과 따로 나오며, 보기엔 올리브스파게티같지만,

달콤짭쪼롬한 맛이 좋습니다.

아는언니도 이 맛이 좋아, 자주 찾는다고 합니다.






갖자기 채소와 함께 아삭하면서도 담백한 국수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건 주먹밥입니다. 

속에 특별한 것이 든건 아니구요.

잡곡밥으로 만들어, 쫀득한 것이 고소하고 굳이 다른

반찬이 필요없었습니다. 그 자체로 맛이 있어, 왜 인기인지 알수있었지요.




정신없이 후루룩했습니다.

뭐랄까요?? 직장인여성들이 딱 좋아할만한 그런 분위기의 식당이었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단백한 맛, 왠지 다이어트를 준비하시는 분들도 

즐기기에 부담없는, 오랜만에 직장인 포스 좀 풍기고 왔습니다.


전 직장인이니깐요.

것두 여성직장인 ㅋ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사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먹.죽.귀.때 먹죽귀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심평원 2012.07.17 15: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진짜 맛있어보여요! 저 빨간면발은 뭘 넣어서 만들었을까요~?ㅎㅎ
    더 맛있어보이네요^_^



 



 

제대로된 스테이크가 먹고 싶을 때, 주저말고! 

BUTCHER'S CUT!

    - 광화문 맛집 BUTCHER'S CUT

 

 

 

지난 번,

기념일이라고 저녁을 머슬 먹을까? 고민하던 우린~

좀 제대로 된,,

먼가가 먹고 싶었습니다.

 

할인카드 들고가던, 패밀리레스토랑도 지겹고

그렇다고 1년에 한번오는 기념일에 암꺼나 먹기도 뭣하고

그래서 주위를 두리번 거리던 중

눈에 띈 이 곳

BUTCHER'S CUT

 

원래 광화문 파이낸스센터 지하 1,2층은

약속 장소 1순위로 제가 아끼는 곳이지여~

 

그치만, 얼마 전까진 못봤던 것 같은데...

호기심도 생기고 들어가보고 싶었답니다.

 

 

 

 

 

 

 

매장 입구에요~

참고로 넘 갑작스레 온지라 손폰카메라로 찍어

다소 어둡고, 흐리게 보인다는 점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ㅠ

 

 

 

 

 

 

 

자리에 앉아 찍어 본 매장 안 입니다.

조명 자체는 어둡지만 아늑하더라구요

평일인데도, 회식하는 단체손님들,

친구들끼리 온 손님들로 꽉 들어찼습니다.

 

 

 

 

 

 

메뉴판 입니다.

그람(g)수 대로 가격도 다르고

종류도 다양한 것이 먼가 다르구나! 하는 생각을 들게 했지요.

점점 기대치가 올라갑니다.

 

안심스테이크 & 뉴욕스트립 & 매쉬포테이토 & 샐러드까지

알차게!!다신 못올 것 처럼!! ㅎㅎ

주문완료~

 

 

 

 

 

셋팅된 포크와 나이프!

수 놓아진 빨간소 귀엽지여 ㅎ

 

 

 

 

 

먼저 나온 빵 입니다

버터와 같이 나왔는데요

 

 

 

 

배가 넘 고팠나봅니다 ㅠ

눈 깜짝하니 없어졌구요~

 

 

 

 

 

 

곧 뉴욕스트립이 나왔습니다.

와~~

저 두툼한 크기가 보이세요?

정말 머금직스럽더라구요~

 

 

 

 

 

 

매쉬포테이토도 나왔습니다.

그냥 먹긴 좀 뻑뻑한 듯한 스테이크에

잘어울리는 감초 역할을 똑똑히 해줬어요~

맛을보면, 감자 스프 같기도 합니다.

 

 

 

 

 

안심스테이크도 나왔구요~

한 입 먹으러 잘라보니 붉은 선홍색의 속살이 들어났습니다.

참고로 익힘 정도는 미디엄웰던인 걸로~

 

 

 

 

 

 

매쉬포테이토에 찍어서 한 입~

고것 참! 탄탄한 육질의 맛!

무척~ 새로웠습니다.

 

 

 

 

 

끝으로 샐러드까지~

모두 나왔네요.

자! 이제 스피드 있게 먹어야죠, 먹어야죠!

 

 

 

 

 

빵만이 아니였습니다

깨끗하게 비웠네요 ㅠ

ㅎㅎ~

 

 

 

 

 

먹느라 정신이 팔려, 정신이 없다가

뒤돌아 보니, 와인셀러가 보이더라구요!

 

이번엔 와인까지 맛 보진 못했는데,,

먹는 내내 드라이한 레드와인이 무지하게 땡겼어요~

다음엔 꼭 마셔보도록 하는걸로,,

 

 

 

 

계산대로 나오며, 한 장 더!!

잴 먼저 나온 것 같습니다.

빨라도 너무 빠른거지요 ㅠㅠ ㅎㅎ

 

음, 처음 와 본 붓처스 컷~

이름처럼, 푸줏간에서 갓 잡은 고기로 만든 것 같은

스테이크의 맛!! 인상적이였어요~

 

다만, 정말 고기 맛에 충실하려다보니

자주 먹긴 좀 부담스럽다고나 할까요?

역시

전 백퍼!! 촌스런 입맛 입니다. ㅎㅎ

 

그래도 왠지 정통 스테이크를 먹어 본 듯한

만족감이 밀려왔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와인과 함께 또 한번 와봐야 겠어요. 호호

찐한 스테이크가 땡긴다면,,

BUTCHER'S CUT!  강추입니다 ㅎㅎ

 

 

 

끝으로,,,

계산서 인증 추가합니다!! ㅡㅡ; 햄햄.. 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부처스컷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먹.죽.귀.때 먹죽귀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명 2012.07.06 00: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봔는데요~~~^^
    광고인지 순수 포스팅인지 가늠할 순 없지만요.
    맛집이라꼬 소개할라므는 기본적으로
    가격도 얼마라꼬 알려줘야 하는 거 아닐까요?
    기껏 메뉴판 사진 찍으면서 가격이 안나오도록
    찍는 건 어떤 신공이신지...^^
    저 가게에 손님이 오게끔 하실라면...가격을 정직하게
    올리시는 게 좋을 것 같네요...
    그래야 예산을 짜서 날을 받아서 가던지 할 것 아니겠어요???^^

    • 먹.죽.귀.때 먹죽귀때 2012.07.12 16: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에이~~광고라믄 저런 사진올리면 저기 사장님께 혼나지 않을까요?^^;ㅋㅋㅋ
      내부가 넘 어두워서 메뉴판 사진 뿐아니라 다른 사진찍는 것도 힘들었답니다~~ 이래서 좋은 카메라들 쓰시나봐요ㅋ
      다행히 핸드폰에 영수증 찍어놓은게 생각나서,, 혹 도움되실까 싶어 다시 올려봤습니다~ ㅋㅋㅋ



300번 이상 두드린 인고의 수타돈까스  

- 광화문 맛집 더레스토랑



어릴적, 외식하자고 하면서 엄마를 졸라댔던 

그렇게 먹고싶었던, 돈까스....


바삭바삭한 튀김옷 속 가득찬 고기를 소스에 찍고

한입 먹고라면 온 세상을 다 가진듯 기분이 좋았더랬다.



급히 먹다 그 바삭함에 입천장이 다 까질지라도,,,

허겁지겁먹다.. 결국은 다 먹지도 못하고 느끼함에 포크를 놓았던,,,

내 돈까스...


나름 외식메뉴였는데,, 이제는 넘쳐나는것이 돈까스 전문점이며

심지어, 분식메뉴로까지 전략해버린 현실이 가끔은 가슴아프게 다가온다.




하지만 분식돈까스와 레스토랑 돈까스는 모름지기 태생부터 다른법!!

주방저편에서 300번이상 두들겨 인고의 맛을 깊숙이 넣은

돈까스는 영원한 외식메뉴임에 틀림없다!!



그 돈까스, 외식메뉴로서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게

맛보고 또 맛보아, 그 명성에 힘을 싣고자한다.



광화문 속 숨은 맛집, 더 레스토랑은 돈까스부터 이탈리안 스파게티까지

판매하고 있는 외식전문 레스토랑이었다.





깨끗하면서도 아늑한 분위기,

식사하는데 방해되지 않은 분위기,

즉, 급하게 먹어도 체하지 않을 분위기, 

과식을 하여도 소화제를 찾이 않아도 되는 분위기인 것이다.










조용한 오후, 런치에 맞추어 더 레스토랑을 방문했다.

런치메뉴는 따로 있다.

회사가 광화문에 있었다면, 점심식사로 많이 이용했을 터인데,,,

이럴땐 강남이 싫구나~!!









오랴~! 역시 런치는 싸다.

누가 한국에서 가장 먼저 시작했는지는 모르겟지만,

런치메뉴를 만든 이, 크게 기립박수 쳐 주고 싶군하~!










돈까스와 해산물 스파게티를 주문하고, 기다리니

샐러드와 양송이 스프가 먼저 나온다.

샐러드는 계절샐러드로 기본으로 깔끔하게 준비되고, 

양송이 스프는 후추를 팍팍 뿌려 먹었다.

스프는 역시 후추맛이렷다!









그리고, 마늘빵과 쌀밥이 나왔다.

피클은 역시 기본이다. 덜 절여진 오이피클이 나왔다.

식초에 쪄든 피클은 내 스탈이 아니다.

난 적당한 것을 좋아한다. 그리고 오이는 아삭함이 생명이다.








드디어 돈까스가 나왔다.

300번 이상의 인고의 두드림 끝에 탄생한 수제 돈까스.

그렇게 많이 두들겼으니, 수타 돈까스라 해도 과언이 아니겟다.




나름 느끼함에 금새 항복을 외치는 스탈이므로

듬뿍한 소스를 좋아한다. 좋아라하는 양송이까지 가득차니

내 마음도 행복하다.








사이드에는 브로콜리와 오븐에 구운 감자, 그리고 콘슬로우가 나왔다.

채선 양배추와 마카로니는 아니지만,

역시 외식메뉴답게 사이드도 고급이다.


나갔다돌아오는 레스토랑에선 돈을 주고 추가로 먹었던

오븐에 구운감자. 여기선 공짜로 만나 더욱 기쁘다.








아삭함이 좋은 콘슬로우.

돈까스의 느끼함을 덜어주었다.








또다른 메뉴 해산물 스파게티.

나이가 들면서 크림스파게티가 영 버겁다.

가끔은 크림이 엄청 땡기지만, 오늘은 토마토 소스로 된 해산물 스파게티를

초이스했다. 모시조개부터 홍합, 새우까지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있다.





두툼한 살코기가 들어있는 일본식 돈까스가 인기있던

시절은 가고, 다시금 한국식 외식돈까스가 주목을 받고 있는듯하다.

내 주위만 그런건가 ㅋㅋㅋ



하여간 300번이상 두들겨서 그런지 고기도 더 쫄깃하고

얇고 튀김옷이 붙어있어, 소스와 더욱 잘 어우러져 맛이 있었다.

이제는 내 돈으로 막 사먹을 수 있지만, 왠지 엄마한테 사달라 졸랏던

그때가 생각나서 므흣햇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더레스토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먹.죽.귀.때 먹죽귀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석이 2012.05.14 10: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돈까스를 300번을 두드렸다구요? 어이구 고기가 얼마나 부드럽고

    야들야들 할까요? ㅎㅎ 맛이 궁금합니다...300번이상 두들긴 돈까스

    정말 부드럽겠죠오?

  2. 해피송 2012.05.15 11: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약도를 자세히 살펴 본답니다.
    워낙 돈까스를 좋아 하기도 하지만 시내에
    요런집이 있었다니...

  3. 스텔라 2012.05.15 13: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말이 300번이지 30번도 쉽지 않을터
    그 많은 정성이 들어갔으니
    맛이야 끝내주겟지요
    돈까스 먹어본지 좀 되서리 먹고 싶어용..ㅎㅎ

  4. 그린레이크 2012.05.15 1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러고 보니 저두 돈까스 만들떄 몇번을 두드리는지 세어 본 적이 없는 걸요~~ㅋㅋㅋ
    담 만들떄 한번 세아 봐야겠어요~~
    바싹한 돈까스가 넘 맛나보이는 구만요~~~^^*

  5. 뜨개쟁이 2012.05.15 13: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 맛있는 음식에는 정성이 있는가 봅니다.
    난 제대로 두드리기나 하는지...그래서 제맛이 안나나?ㅎㅎ

  6. 행복한요리사 2012.05.15 14: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꼭 한번 가보고싶은데요~
    아주 재미있는 포스팅!
    즐겁게 다녀갑니다.
    의미있는 행복한날 되세요. ^^

  7. 가람양 2012.05.15 18: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300번이나.. +0+
    정성이 가득한 돈까스네요..
    음.. 이런건 맛나게 먹어줘야죠 ^^

  8. 맛돌이 2012.05.16 09: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음식은 정성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