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이 쭈뼛! 

불나게 맵지만, 자꾸 생각나는... 

           - 송내맛집 송내불닭발 






 학교 다닐 적부터, 자주 가던 송내역 근처 불닭발 골목...

특히 짜증나는 일이나, 스트레스 받는 일이 있으면 

어김없이 삼삼오오 모여 먹던 매운 닭발은 

너무 매워서 먹는 내내 쿨피스를 찾게하고, 다음 날 화장실에서 날 괴롭혔지만

절대 끊을 수 없는 마력같은 중독성을 갖고 있었다.


요즘같이 재밌는 일도 없고,

회사 생활도 무료한 더운 여름 날...

가서 매운 맛 좀 봐주어야 한단 생각에 

오늘 저녁은 불닭발에 쿨피스 한잔 해주는 걸로~~








오랬만에 왔다.

원래 송내역 쇼핑몰 뒤 불닭발 골목에 양대 산맥이라함은

호미불닭발과 이 곳 송내불닭발이다.

둘다 파는 메뉴도 같고, 

가까이에 있어 손님이 적은 곳으로 가곤 했는데

좀 이른 시간이라, 한산하니 좋구만~








원랜 비닐장갑끼고, 닭발을 뜯어 먹는게 제 맛이지만!

오늘은 간만에 왔으니 오돌뼈 + 김가루밥으로 

허기진 배를 살살~달려보려한다

메뉴판엔 없지만, 빠뜨리지 말고 시켜야 할 쿨피스까지!!


이모, 얼른 주세요~






 

 전부터 유명한 진 알고 있었지만,

TV에도 많이 나온 모양이다.

하긴, 서울사는 회사 동료도 송내는 어딨는지 몰라도

송내에 불닭발 파는진, 잘도 알더구먼~







먼저 밑반찬 5종 등장!






김과 함께 비벼둔 오돌뼈와 밥을 싸먹을 깻잎,






느끼함을 잡아줄 피클,






매운 오돌뼈와 함께 먹을 땐,

양배추 샐러드에 시원한 물김치, 오뎅국물까지 

없어선 절대 안될!! 완소 밑반찬들...






 

 거기에 돌김과 내 사랑 쿨피스까지 


이제 무서울게 없노라~~







드디어~나왔다!

매콤한 오돌뼈와 김가루가 솔솔~ 뿌려진 밥까지! 

이제 잘 비벼 먹을 일만 남았는데,,


아!  먼가 빠진게 있는 것 같은데...






 

완전 섭섭할 뻔 했는데

잘도 찾아낸 친구녀석이 잽싸게 주문한

계란찜까지! 

이젠 정말 맛있게 비벼 먹을 일만 남았구나,, 흐흐








저 폭풍같은 손놀림이 보이는가?

비닐장갑은 닭발 먹을때만 필요한게 아니다.

저렇게 밥과 비빌때도 꼭!! 필요한 완소 아이템~

비닐장갑과 김은 언제든 이모님한테 말만하면,

입고계신 앞치마 주머니에서 꺼내주신다~







자, 이제 잘 비볐으니,,

깬잎에 한번!! 김에 한번!!


아~~~~~

그 불같은 매운 맛!! 

이런 느낌 오랬만이야~~ㅎㅎ









머리가 쭈뼛거릴 정도로 매운 혀와 입속은,

부드러운 계란찜으로 얼른 달래줘가며...

오늘도 밥 한톨 남김없이 오돌뼈를 먹어치웠다. ㅎㅎ


비록 속은 쓰리고, 혀는 얼얼하고,

내일 아침 화장실 가는 길이 두려워 지긴 하지만

이 정신없이 매운 맛 덕에

한동안 쌓인 스트레스도 확~ 풀린 것 같아,,

오늘도 홀딱~반한 걸로~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동 | 송내불닭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먹.죽.귀.때 먹죽귀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일 씹어버리고 싶은,,,
         - 왕십리 맛집 오돌뼈



 

오도독~ 오도독~ 

아구나가는 소리!


돈 없던 학창시절, 

삼삼오오 모여 학교 앞 지하철역 근처 포차에서

쇠주 한잔 기울일 때, 꼭 시켜묵었던 오돌뼈의 추억이 있으십니까?

 

 


평소 고기 먹을 땐, 뼈하나 씹히면 

퉤퉤~~뱉기 일수였는데,,

빨갛게 양념이 된 오돌뼈는 우찌나 식욕을 돋구던지요.


안주빨 세우고도 모자라 

공기밥을 볶아 호일에 돌돌 싸서

바짝 고들고글 누를 때까지 기다리던 생각이납니다 ㅋㅋ

 

 


새삼 그 친구들과

옛날 추억을 씹어보려 포차로 약속 장소를 잡았습니다. 


다들, 먹고 살기 바빠...

참 오랬만에도 만났습니다.

 

 





 

그 이름도 직선적인!

오. 돌. 뼈 사실 가게 이름보고 왔답니다 ㅋㅋ

이름이 오돌뼌데, 오돌뼌 을마나 맛있을까요!




 

내부에 들어가니 

포차답게 현란합니다 ㅋㅋ

왠지 12월 망년회하는 분위기 같아 좋더라구요.






창에 재미나는 글까지 쓰여있는게,

정말 학교 앞 추억의 포차에 온 듯 합니다.

예전엔 그냥 벽에 낙서를 주로 했었는데~~

아직도 제 이름이 남아있을까요? 궁금해집니다 ㅋ

 




여긴 메뉴판도 이쁘더이다~
주 메뉴인 오돌뼈와 함께 맛난 안주들이 가득하네요.

저희는 우선  오돌뼈 셋트로 주문을 했습니다.
술도 술이지만, 우선 허기진 배를 달려보려
찌개랑 오돌뼈가 같이 있는 것으루요!




아이구! 금방 나왔습니다.
갈비살된장뚝배기 + 내사랑 오돌뼈!
잘근잘근 씹어보리라~~



 

정말 오랬만에 맛 보는 녀석이라 다른 젓가락들이

움직이기전에 얼른 먹어봅니다.

 

 


오두둑~오두둑~

바로 이맛 입니다!!!

 

 

전엔 열심히 볶아 먹기 바빴는데,,

요샌 김가루 넣어 주물주물~ 주먹밥으로 먹는게 인기랍니다

 

 

저도 뒤질새라 얼른 만들어봅니다.
주물~주물~ 쏘옥~
아이구, 이것도 별미네요!!

 

 

열심히 비벼먹고, 씹어먹고 하다보니
안주발만 새웠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쇠주 한잔 기울이기 위해
두부김치 베이컨과 스팸구이을 추가해봅니다.


 

 

 

아이구~ 두부김치야 원래 완소 였지만
이 스팸구이는 이쁘기까지 합니다.
게란후라이까지 덤이네요~ 이거 또 밥이 땡깁니다;;

 

열심히 부어라 마셔라 먹었습니다 ㅋㅋ
간만에 얼굴 본 친구들 때문인지
쉽게 취하지도 않네요~~

역시 쇠주는 조은 사람들과 마셔야 하나 봅니다! 

 

 


 

그리, 먹어놓고는 먹보 천!! 끝끝내 냉면까지 시킵니다,
와!! 근데 살어름이 올려진 열무냉면에 저도 모르게 그만....
젓가락을 꽂았습니다;;;


물론, 바로 젓가락을 빼야만 했지만,,,

 시원하게 입가심까지!!

 

아름다운 밤 이네요~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도선동 | 오돌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먹.죽.귀.때 먹죽귀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